AD
  •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권성희가 과거 스토커에게 시달렸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세샘트리오 '나성에 가면'으로 사랑받은 가수 권성희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권성희는 "저는 (젊을 적) 스토커가 있었다"며 "이후 팬에 대한 약간의 무서움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가 (노래했던) 업소에 한 달 정도 (선물을 준) 사람은 안 나타나고 제 키만 한 화환을 계속 보내는 거다. 사회자, MC, 다른 가수들 통해서 (연락이 온다). 그런데 무섭더라"고 말했다.

이어 "'한번 차만 마셔주면 얼마를 주겠다'고 얘기할 정도였다. 그 당시 3억 원 정도였다. (스토커가 무서워) 한때는 야간 업소 일할 때 보디가드를 붙여서 다닌 적도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14:13: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