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살림남2' 김성수가 혜빈이와 휴대폰 때문에 갈등을 빚었다.

최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가 휴대폰을 잃어버리고 딸 혜빈이와 갈등을 겪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혜빈이가 밤 늦게까지 휴대폰을 하자 김성수는 휴대폰을 압수했다.

다음 날 아침 등교하기 전에 혜빈이는 휴대폰을 달라고 했지만 김성수는 휴대폰을 어디에다가 두었는지 기억하지 못했다.

결국 혜빈은 "이럴 거면 맡질 말아라"라며 화를 내고 학교를 갔고, 김성수는 상처받는 모습을 보였다. 혜빈이가 등교한 후 김성수는 부엌에서 딸의 휴대폰을 발견하고 허무해했다.

하지만 혜빈도 막말한 것이 마음에 걸렸는지 하교하는 길에 아빠를 위해 검은콩 음료를 사와 감동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08:57: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