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홍록기가 화제다. 사진=KBS 캡처
개그맨 홍록기가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홍록기는 12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11살 때 아버지가 사업을 실패하시면서 서울에서 부산으로 내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여관에서 몇 개월을 살았던 기억이 있다. 어머니가 숙박비를 마련하기 위해 여관에서 일을 하셨다. 당시 중학생이었던 형도 함께 일했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20:37: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