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사)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조직위원회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제 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에 박미선, 전유성 등 코미디계 거장들이 참석한다.

지난 2013년 아시아 최초 코미디 페스티벌로 시작한 ‘부코페’는 부산을 나아가 명실상부 아시아를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로 7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코미디계 어벤저스’를 방불케 하는 화려한 라인업을 공개, 열렬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먼저 개그우먼 박미선과 김성은, 권진영이 꾸미는 ‘여탕쇼’는 여성들이 뭉쳐 만든 여성을 위한 공연으로 육아와 살림에 지친 엄마들의 스트레스를 속 시원하게 날려줄 예정이다. 모든 것을 벗어 던진 공간에서 여자들끼리 편하고 과감한 개그 토크 콘서트를 펼친다고 해 벌써부터 부산 바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드는 중이다.

세 여자의 아찔하고 화끈한 개그 힐링 타임 ‘여탕쇼’는 8월 31일(토)와 9월 1일(일) 만나볼 수 있으며 오직 인터파크에서 구매 가능하다. 아울러 성인 여성들끼리 가식 없이 즐길 수 있도록 19세 이상만 관람할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 코미디의 대부 전유성이 이번 제 7회 ‘부코페’의 화려한 피날레 폐막식을 장식한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전유성은 그만의 이름을 딴 ‘전유성쇼’로 부코페의 대미를 장식한다. ‘전유성쇼’는 이미 서울과 전주,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흥행 싹쓸이를 한 공연으로 부산 관객들 역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는 공연이다

여기에는 전유성, 양희은, 권인하, 최양락, 박미선, 이성미, 김지선, 김효진, 김학래, 졸탄, 전영미 등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코미디언들이 등장해 관객들에게 쉴 틈 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이는 중장년층을 위한 공연으로 효도 선물로써 안성맞춤이다.

코미디계의 살아있는 전설 전유성의 명불허전 입담이 돋보이는 ‘전유성쇼’가 진행되는 폐막식은 9월 1일(일)에 만나볼 수 있으며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독점 판매중 이다.

이처럼 시작부터 끝까지 최고급 코미디언들로 가득 채운 제 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8월 23일 저녁 7시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1일까지 열흘간 부산 센텀 시티 내 공연장 및 부산 주요 외부공연장에서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7:02: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