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지환.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영장실질심사를 마쳤다.

경기도 성남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강지환은 12일 오전 11시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강지환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도 분당경찰서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두 손은 수갑에 포박돼있었으며, 모자와 검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상태였다. 강지환은 "혐의가 사실이냐" "억울한 부분이 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법원에 도착해 한 시간 가량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강지환은 오후 12시께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취재진 앞에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짧게 말한 뒤 자리를 떴다.

강지환은 이날 저녁께 영장실질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유치장에서 대기하게 됐다.

앞서 경찰은 9일 밤 10시 50분께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성추행 혐의로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 강지환은 여성 스태프 2명과 회식 후 2차 술자리를 위해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긴급체포 된 강지환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것까진 기억나지만 후로는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3:20: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