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절친의 첫 한 끼 도전이 펼쳐졌다.

10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배우 박명훈과 최대철이 밥동무로 출연해 평창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박명훈은 생애 첫 예능 출연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최대철은 “박명훈과 함께 대학로에서 10년 동안 연극을 같이 한 절친한 사이”라고 밝혀 주목 받았다.

박명훈은 최근 천만 관객을 목전에 둔 영화 ‘기생충’의 일명 ‘지하실 남자’로 영화의 반전을 이끌며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최대철은 ‘왕가네 식구들’, ‘왜그래 풍상씨’ 등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두 사람 모두 오랜 무명생활을 딛고 인기를 얻은 만큼 한 끼 성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벨 도전에 임했다. 벨 앞에 선 박명훈은 ‘기생충’에서 지하에 사는 사람이라 소개하며 칸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고 적극 어필했고, 초인종 앞에서 눈을 부릅뜨고 ‘기생충’의 명장면을 재연하는 등 거침없이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최대철도 “‘국민찌질이’ 최대철 아세요?”라고 본인을 어필했고, ‘왕가네 식구들’ OST를 부르며 열정을 불살랐다.

하지만 누르는 집마다 번번이 “가세요”, “그런 거 안 해요” 등의 거절과 함께 인지도 굴욕까지 당한 두 사람은 한껏 주눅이 든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평창동의 어둠에 갇힌 박명훈과 최대철의 모습은 1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평창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0 12:29: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