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일호 사진=MBC 캡처
가수 배일호가 과거 마약 의혹에 휩싸였던 일화를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배일호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배일호는 집안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열일곱의 나이에 기차비만 챙겨 서울로 상경했다. 일용직부터 방송 진행 보조(FD)까지 안 해본 일이 없다고 하는 그는 쉬지 않고 일만 한 탓에 마약 의혹까지 받았다고.

배일호는"어떤 사람이 오더니 갑자기 머리카락을 뽑아갔다. 알고 보니 마약 검사였다"며 "누군가가 '저 사람이 제정신이면 저렇게 할 수 없을텐데 뭔가 있다'면서 신고한 것 같더라. 그 정도로 열정을 갖고 일했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22:55:01   수정시간 : 2019/06/18 22:56: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