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여정 사진=SBS 캡처
배우 조여정이 '기생충'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기생충'에서 연교 역으로 열연한 배우 조여정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조여정은 캐스팅 연락을 받은 순간을 떠올리며 "어느 날 봉준호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 너무 좋았다. 봉 감독님이 '우리 영화 되게 이상해요'라고 하셔서 저도 이상한 거 좋아한다고 했다. 영화 '인간중독'에서 본 모습들이 재미있고 좋았다고 하시더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 속 '짜파구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조여정은 "3일 저녁 내내 짜파구리를 먹었다. 하정우 배우가 먹는 연기를 진짜 잘 하시지 않나. 저도 '엄청 맛있게 먹어야지' 하고 입에 묻어도 자연스럽게 놔두려고 했는데 조명 때문에 면이 금방 불어서 잘 안 됐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21:48:44   수정시간 : 2019/06/18 21:50: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