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비스트' 유재명이 이성민과 호흡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그리고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유재명은 "제가 연기한 형사 민태는 쉽게 단정지을 수 없는 디테일을 만드는 게 관건이었다. 속을 알 수 없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동료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익숙한 듯 보이지만 다르고, 인물들이 바라보는 관점이 처절한데 공감되기도 하고 끝을 알 수 없게 흘러가는 면이 매력인 것 같다. 영화를 직접 보고 매력을 느껴달라"고 말했다.

이어 "보통 칼끝을 대면 어떤 분인지 느낄 수 있지 않나. 이성민 선배님을 처음 만나고 충격이 컸다. 너무나 묵직한 느낌이었고 제가 준비한 대사보다 그 순간에 집중하는 에너지를 찾는 게 더 빠른 길이었다"며 "영화 속에 선배님 눈이 빨갛게 되는 장면이 나오는데 실제로 실핏줄이 터졌었다. 어떻게 하면 실핏줄까지 자유자재로 콘트롤할 수 있을까 놀라웠다. 그만큼 집중력이 강한 선배셨다. 배우고 싶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오는 6월 26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7:09: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