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올 여름 기대작 '사자'(감독 김주환, 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 키이스트, 공동제작 세븐오식스)의 박서준이 악에 맞서는 격투기 챔피언으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7년 여름 극장가를 장악했던 영화 '청년경찰'(565만 명)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의 재회, 여기에 안성기, 우도환까지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져 기대를 받고 있다. 박서준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강렬한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7년 여름 청춘 수사 액션 '청년경찰'을 통해 밝고 유쾌한 매력으로 스크린을 사로잡은 박서준. 이후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예능 '윤식당2'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특별한 활약을 선보이며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박서준이 '사자'에서 악과 마주한 격투기 챔피언 용후로 분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어릴 적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에 불신만 남은 용후는 어느 날 생긴 원인불명 손의 상처를 계기로 구마 사제 안신부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리는 악의 존재에 대해 알게 된다. “그동안 했던 역할과는 상반된 매력이 있는 캐릭터”라고 전한 박서준은 강한 겉모습 속 깊은 상처를 간직한 인물을 한층 성숙한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기존의 밝고 유쾌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박서준은 캐릭터를 위해 격투기부터 와이어 액션, CG 액션까지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해 영화 속에서 보여줄 파워풀한 액션에 힘을 실었다. 또한 구마 사제 안신부 역의 안성기와 세대를 뛰어넘는 특별한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청년경찰'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김주환 감독은 "기획 단계부터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다. '청년경찰'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작업이었다"며 박서준의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사자', 오는 7월 개봉 예정.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1:14: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