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봉준호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제 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 귀국 인터뷰에서 '칸영화제 수상 기쁨은 딱 오늘 하루만 즐기겠다. 이미 귀국행 비행기에서 다음 시나리오에 착수했다'며 지나치게 수상에 도취된 모양새를 경계했다.

봉 감독은 칸영화제 최고의 영예를 거머쥔 기쁨을 빨리 마음에 묻고 다음 작업들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선언했지만, 영화 '기생충'의 개봉이후 2주가 지난 현재에도 한국 영화계와 언론 지상은 물론이고 여전히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발걸음마저 뜨겁다.

'기생충'은 지난 17일까지 845만 관객을 모으며 5월 개봉작 중 보기 힘든 흥행 열풍을 보이고 있는가 하면, 영화를 본 관객들은 각각 SNS와 영화 커뮤니티, 기사 댓글들을 통해 각자의 영화에 대한 해석을 쏟아내며 축제를 즐기듯 영화를 즐기고 있다.

칸에서 금의환향한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의 개봉일인 지난달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봉 감독은 지난달 칸국제영화제 초청 당시부터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 유출 자제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내는가 하면 최근 '뉴스룸' 인터뷰에서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에서도 스포일러 우려 때문에 영화 줄거리에 대한 답변을 우회적으로 비껴가기도 했다.

기자와의 이날 만남에서도 "2주 후에 써주십시오"라는 답변이 속출했다. 결국 개봉 2주 만에 봉준호 감독과의 인터뷰를 속 시원히 공개하게 됐다.

▶ 인터뷰①에 이어 계속

*다음 문답에는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봉준호 감독에게 송강호는 어떤 의미인가.

▲ 알약 같은 존재다. 나를 전담하는 신경정신과 의사가 "불안, 강박 증세가 심각하다"며 약을 계속 권해오고 있다. 하지만 나는 봉테일로 그걸 승화시키고 있다.(웃음) 다행스럽게도 직업이 이쪽이라 혼자 불안하니 늘 콘티를 그리고 어떻게 찍을지 생각하며 강박과 집착을 이겨내고 있다. 불안증의 에너지를 영화 쪽으로 다 분산 투자시키고 있다. 의사 선생님은 제게 '신기하다. 사회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인데 어떻게 하고 있냐. 약을 꼭 먹으라'고 한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쓸 때 더듬이와 촉수가 예민해야 하기에 약은 먹을 수가 없다. 그런데 송강호 선배님이 인간 알약이다. 형님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안정된다. 저 형님과 함께 하면 뭐든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언제나 나를 지지해줄 것 같다. 이런 느낌은 '살인의 추억'을 함께 하며 형성됐다.

- '옥자'에 이어 두 번을 함께 호흡해본 최우식은 어땠나.

▲ 최우식은 요즘 아이 같으면서도 안쓰러운 느낌이 있다. 아무 것도 안하면서도 안쓰럽다. 고유한 느낌이 있고 스펙트럼이 넓은 친구다.

- 엔딩에서 최우식이 부른 OST에 감독의 변을 담은 것 같다.

▲ 솔직한 감정으로 안됐기도 하고 슬픈 지금 세대 젊은이의 심경을 담았다. 거창히 말하면 이 영화는 현실을 직시하며 끝난다. 먹먹하지만 답답한 느낌도 있다. 그래서 뭔가 아쉬웠다. 비록 영화 속 장면은 아니더라도 아직 젊은 아이가 뭐라도 좀 말이라도 한 마디 하면서 끝내고 싶은 느낌이 있었다. 쿠키 영상은 이 영화 성격에 안맞을 것 같고 관객들이 절반 이상 극장을 나갔어도 상관없으니 편하게 노래 해보자 싶었다. 정재일 작곡가에게 부탁해서 노래 톤은 밝다. 가사 내용은 끈적끈적하고 장밋빛 희망은 아니지만 이 노래의 잔상을 가지고 극장을 나가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았다.

- 영화에 대한 지인들의 소감 중 가장 기쁘거나 인상적인 게 있다면.

▲ 칸 영화제 현장에 함께 있었지만 가족들이 좋아해줬다. 아들이랑 아이 엄마랑 함께 좋은 시간을 보냈다.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트위터에 축하해 줘서 기분이 좋았다. 감독들도 여러 부류가 있는데 뭐 체중이 많이 나가는 감독끼리 친하고 이런 건 아니고, 덕후들끼리 잘 통한다. 델 토로 형도 성덕 느낌이 있잖나. 방에 앉아서 만화나 영화 보는 것 좋아하고 말이다. '옥자' 때 칸영화제 70주년 행사에서 서로 만나 덕후끼리 정분을 나눴는데 그런 것도 좋았다.

'설국열차'의 에드 해리스도 이메일을 보내 주셨다. 틸다(틸다 스윈튼)는 칸에 와서 아예 영화를 보고 갔다. 시상식 때는 뉴욕에 있었는데 페이스 타임으로 화상 전화를 걸어서 강호 선배와 함께 축하를 받았다. 모두 함께 괴성을 지르고 그랬다. 정말 고마웠다. 변희봉 선생님이 문자를 보내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또 서울에 오니 박찬욱 감독님 내외분이 '기생충' 시사 뒤풀이에 오셔서 되게 오래 함께 계셨다. 축하한다고 말해 주시니 너무 감사했다.

- 차기작에 대한 계획이 이미 있는 걸로 안다.

▲ 두 가지 작품을 동시에 진행 중이다. 지금 시나리오를 열심히 쓰고 있다. 서울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공포에 대한 이야기다. 공포 영화라고 표현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칸에서 귀국할 때 비행기에서 열심히 쓰며 왔다. '기생충' 정도 사이즈의 영화다. 할리우드 영화 한 편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07:00:27   수정시간 : 2019/06/18 07:30: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