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동물농장'이 방송된다. 사진=SBS
'동물농장'에서 출산 후 하반신이 마비됐던 어미 고양이 '막내'의 사연을 소개한다.

16일 오전 방송되는 SBS '동물농장'에서는 하반신이 마비됐던 고양이 '막내'와 새끼 고양이 '강무'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한 달 전 'TV 동물농장'을 통해 방송된 하반신 마비 고양이 '막내'가 돌아왔다.

마비된 뒷다리를 질질 끌며 어린 새끼들을 높은 언덕 위에 올려 두고, 종적을 감췄던 어미 고양이 '막내'와 녀석의 딱한 사정을 내 일처럼 여기며, 두 팔 걷고 나선 아주머니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았었다.

평소 밥을 챙겨주었던 주인 부부의 따뜻한 관심 덕분에 차갑게 식어갈 뻔한 새끼들과 '막내'는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현재는 하반신 재활 치료를 받으며 지내고 있다는 '막내'는 다행히도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곧 부부의 집으로 돌아갈 채비 중이라고.

기쁜 소식은 또 있었다. 눈 앞에 아른거리는 새끼들을 억지로 떼어놓고 뒤돌아서야만 했던 막내에게 이제는 따뜻한 보금자리가 생겼다고 한다. 과연 '막내'는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 그리고 홀로 남겨졌던 새끼 고양이 '강무'와의 재회도 무사히 이뤄질 수 있을지, MC들마저 깜짝 놀란 위대한 명장면이 탄생하는 순간을 이번 주 'TV 동물농장'에서 만나본다.

'동물농장'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6 09:35: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