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아는 형님' 김동준이 강호동과 함께한 과거를 떠올렸다.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의 배우 임원희, 이엘리야, 김동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원희는 "동준이와 '정글의 법칙'을 함께 찍었는데, 과다 리액션 때문에 혼났다. 음식을 그냥 먹으면 되는데 '이야' '우와' 등 엄청 과도한 반응을 보이더라"꼬 회상했다.

이에 김동준은 "호동이 때문이다. 과거 '스타킹'에서 리액션을 이렇게 배웠다. 음식을 그냥 먹으면 호동이한테 혼났다. 박수치고 뒷걸음치면서 맛 표현을 해야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호동과 예능에 출연했던 시절에 강호동을 웃기면 회식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집에 가야했다"고 덧붙여 멤버들의 야유를 샀다.

아형 멤버들이 "도대체 어떻게 살아온거냐"며 다그치자 강호동은 "난 30대 때 어떻게 살았을까"라며 고개를 숙여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22:52:1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