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허규가 아내 신동미를 향해 고백한다.

1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에서는 신동미♥허규 부부의 티격태격 '운동이몽'이 그려진다.

최근 신규부부는 이삿짐 정리를 끝낸 후, 쾌적해진 집에서 함께 점심을 준비하기로 했다. 이날, '요알못' 허규는 신개념 요리법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았는데 배춧잎을 한장 한장 뽀득뽀득 씻는 이른바 '배추 설거지'를 선보이는가 하면, 한바탕 채소 설거지를 마친 후에도 밥솥에 잡곡을 넣고 백미취사 버튼을 누르는 등 똥손으로서의 맹활약을 이어갔다.

한편, 신동미는 최근 체력이 많이 떨어졌다며 허규에게 "함께 필라테스를 배우자"고 제안했다. 반면 허규는 자신이 연예인 격투기 동호회 '패대기'의 멤버임을 어필하며 함께 복싱을 배우자고 말했다. 좁혀지지 않는 '운동이몽'에 두 사람은 집 앞 필라테스 학원과 복싱장을 찾아가 상담을 받아보기로 했는데, 신규 부부가 최종적으로 선택하게 될 운동은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신규부부는 복싱장에서 스파링을 하며 맞붙기도 했다. 주먹 다툼과 함께 입씨름을 이어가던 중, 허규가 갑작스레 "매일 널 안게 해 달라"며 신동미를 향한 깜짝 고백을 했다.

허규의 깜짝 고백에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그에 대한 신동미의 답변은 무엇이었을지 17일 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15:14: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