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어린 의뢰인’의 배우 유선이 아동 학대 가해자 역할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영화가 좋다’에서는 ‘친절한 기리씨’ 코너에서 영화 ‘어린 의뢰인’이 소개됐다.

앞서 유선은 아동 학대 가해자 역을 맡은 것에 대해서 불편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그녀는 "한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아이가 부모의 보호 속에서 자라는게 얼마나 좋은지 부모와 어른들의 책임감을 상기시키고 싶어서 참여했다"면서도 "상반된 역할이라 정말 고통스러웠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이를 학대 하는 장면을 찍을 때는 촬영 전날부터 마음이 무거웠고 현장 갈 때 마음이 어렵더라"라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5 12:27: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