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양민석 사진=연합뉴스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 이사가 사임한다.

양민석 대표는 14일 "양현석 총괄과 나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활동과 경영에 몰두하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의 이슈와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을 보며 더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다.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양현석 총괄이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나의 입장정리가 필요하다. 숙고 끝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양민석 대표는 "얼마 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 나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사태를 비롯해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한서희 협박 의혹, 경찰 유착 등 갖가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이날 양현석이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고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그의 동생인 양민석 역시 YG에서 떠나게 됐다.

<다음은 양민석 입장 전문>

YG Family 여러분.

최근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그간 힘을 내주신 구성원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더불어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연초부터 지속적이고 자극적인 이슈들로 인해 여러분이 느꼈을 걱정과 불안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양현석 총괄님과 저는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에 그동안의 온갖 억측들을 묵묵히 견디며 회사를 위해 음악 활동과 경영에 몰입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근의 이슈들과 관련없는 소속 연예인들까지 지속적으로 힘들게 하는 여러 상황들을 보면서 더이상 인내하고 견디는 것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는 생각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또한 양현석 총괄님께서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라고 한 결정이 오해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저의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얼마전 창립 23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여러분들 앞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가 먼저 변화해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저의 결정이 YG가 크고 새로운 긍정적인 변화의 시작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8:39:5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