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이나리' 안혜상-남규택 부부가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이하 '이나리')에서는 양가 부모와 식사를 하는 남규택-안혜상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혜상의 댄스학원 개원을 앞두고 양가 가족이 모두 모였다. 안혜상 부친이 "2세 계획을 세워야 하지 않겠냐"고 말하자 남규택의 모친은 "강요하기 싫다. 둘 의견에 맡기겠다. 한창 벌어야 할 때니까 힘들지 않겠냐"고 편을 들었다.

이에 안혜상이 "앞으로 없을지도 모른다. 자녀 계획이 아직은 없다"고 말했고, 남편 남규택도 "안 낳을 수 있으면 아이를 갖고 싶지 않다"고 폭탄 선언했다.

양가 부모는 모두 깜짝 놀라며 "우리는 절대 반대다. 안 된다"고 말렸다. 남규택 부친은 "지금은 행복하지만 살다 보면 권태기라는 게 있다. 나중에 헤어지는 걸 가볍게 생각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남규택은 "나는 그런 점이 싫다. 아버지 어머니가 이혼하기 싫어서 우리를 낳은 거 아니냐"고 응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23:29:0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