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배우 이미영이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이미영과 두 딸 전보람, 전우람이 출연했다.

이날 이미영은 "별 일이 다 있었다. 죽으려 했다. 왜 이렇게 사는 게 힘들까 싶었다. 목매고 자살하려고 했었다"며 "샤워기 줄을 목에 감은 내 자신이 무섭더라. 둘째 딸 우람이가 그걸 봤다"고 밝혔다.

전우람은 "집에 저만 있었다. 묻어두고 싶은 얘기였다"며 "솔직히 그런 상황을 보고 제정신이겠냐. 제가 엄마 대신 죽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미영은 "우울증 때문인 것 같다. 사람이 자살 하는 게 한순간이더라. 욱하고 정신이 돌면 한순간이다"라고 회상했다.

이미영과 두 딸은 여행을 떠났다. 큰 딸 전보람은 "엄마나 동생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좋겠다. 그게 제 꿈이다. 안 될까봐 겁이 난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미영은 "애들만 잘 되면 된다"고 답해 감동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21:58:1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