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3년의 기다림이 끝났다. 아이오아이 전소미가 솔로가수 전소미로 돌아왔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전소미의 첫 번째 솔로 싱글 '벌스데이(BIRTHDAY)'를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전소미는 무대에 올라 "지금 굉장히 떨린다. 3년만에 대중분들을 만나게 됐다"면서도 "앞으로 보여드릴 모습이 너무 많을 걸 상상하면 설레고 기대된다"고 벅찬 소감을 드러냈다.

전소미는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JYP엔터테인먼트에서 YG 산하의 레이블 더블랙레이블로 둥지를 옮겼다. 그녀는 "이 곳은 새로운 환경이고 추구하는 노래 스타일도 다르다"며 "(이동보다) 솔로 데뷔를 준비한다는게 가장 바뀌지 않았나 싶다"고 돌아봤다.

앨범명과 같은 타이틀곡인 '벌스데이'는 더블랙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작곡하고 전소미가 공동 작곡에 참여했다. 타격감 넘치는 드럼 사운드부터 통통 튀는 리드 신스로 채워진 드랍 파트, 강렬한 브라스 사운드로 풍성해진 아웃트로까지 각양각색의 매력을 담아낸 댄스/힙합곡이다.

전소미는 "생일이라는 의미다. 태어난 날인 만큼 나 또한 솔로 데뷔를 해 새로 태어나는 것"이라며 "오늘은 내멋대로, 마음대로 모든걸 다 즐기면서 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가사에 신경 썼다. 내 상황이 잘 녹아있다는걸 아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최근 아이오아이의 재결합 이슈에 대해서는 말을 아겼다. 센터를 맡았던 전소미는 "아직까지 확실한건 없는 것 같다. 나도 확실하게 들은건 없는데 계속 기사가 나오더라. 나도 확실한건 모르겠다"고 답했다. 다만 "멤버들로부터 티저가 떴을 때부터 특히 어제, 오늘 문자가 많이 왔다. 다들 3년 동안 참았던 끼를 발산했으면 좋겠다고 해줬다"고 전했다.

기다림의 시간이 길었던 만큼 전소미도 그 어느 때보다 간절하다. 그녀는 "겸손하게 대답하려고 하는게 아니다. 진심을 이야기하자면 3년간 가수로서의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었다. 오늘 솔로 데뷔하고 뮤직비디오 나온 것만으로도 감개무량하다"며 "성과를 바라기까지는 아직 정신이 없다.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하다"고 벅찬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신보 '벌스데이(BIRTHDAY)'에는 전소미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댄스/힙합곡인 동명의 타이틀곡과 자작곡 '어질어질(Outta My Head)' 등 2곡이 수록됐다. 13일 오후 6시 공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6:56:46   수정시간 : 2019/06/13 17:53:2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