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보좌관'. 사진=윤수정 기자 pic@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첫 방송 전부터 시즌2 제작을 확정한 기대작 '보좌관'이 베일을 벗는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에는 곽정환 감독,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했다.

JTBC 새 금토극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

이정재는 4선 의원의 수석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아 10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이날 이정재는 10년 만에 복귀한 심경에 대해 "어쩌다 보니 10년이 흘렀다. '보좌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획과 시나리오가 모두 재밌었다"며 "다른 배우들이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는 못 들은 상태였는데, 더 늦기 전에 드라마를 해야겠다는 마음이었다. '보좌관'으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드라마 현장에 복귀한 만큼 고충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 이정재는 "예전과 달라졌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촬영하기 수월하고 현장이 좋아서 즐겁게 하고 있다. 선배들, 제작진과도 호흡이 잘 맞는다"며 "대본보다 더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천만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영화계에서 탄탄한 필모를 쌓았다. 시청률과 관련해 이정재는 "영화로 치면 흥행이라고 하지 않냐. 드라마에서 시청률이 중요하긴 하다. 하지만 시청률만 신경을 쓰다 보면 작품이 처음 기획했던 것과 다르게 흘러가는 경우도 있더라"며 "소재와 대본에 나와있는 이야기를 믿고 시청률, 흥행 스코어에 덜 신경을 쓰면서 작업하면 더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거다. 그런 모습이 화면에도 잘 잡힐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럼에도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는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열심히 노력했고, 좋은 작품을 찍었다는 것은 저희 스스로 잘 알고 있지 않냐"라며 "시청률에 대한 기대를 조금은 하겠지만, 열심히 할 따름이다"라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대한당 비례대표 초선 의원이자 당 대변인 강선영 역을 맡았다.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으로 자신의 유능함과 성취욕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는다.

강선영이라는 인물과 관련해 신민아는 "여성 정치인이지만 특정 인물을 참고하진 않았다. 여성과 남성을 떠나 강선영만의 매력과 당당한 소신을 표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며 "초선 의원이다보니 여기저기 부딪히는 지점도 있고 한계도 있는데, 강선영만의 캐릭터를 만들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드라마에서 직업을 가진 캐릭터는 많이 안 해봤다. 강선영을 보고 '나랑 어울릴까' '나랑 어떤 지점이 비슷할까'라는 고민을 했다. 이렇게 힘 있는 선배들 사이에서 어떻게 강한 모습을 보여드릴지 걱정됐다"며 "센 부분을 보여주기 보다는 강선영이 가지고 있는 목표를 들여다보려 했다. 그러다 보니 조금씩 이해가 가더라. 아직도 제 숙제다"라고 전했다.

이엘리야는 차갑지만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가진 6급 비서 윤혜원을 연기한다. 곽정환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이엘리야는 "감독님이 기획하시는 작품들이 모두 크게 공감됐다. 감독님, 작가님, 제작진, 배우들 모두 시너지가 좋다. 이런 분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드린다"며 "김갑수 선배는 드라마 '추노' 때부터 감독님과 함께하신 걸로 알고 있다. 저도 이렇게 오랜 기간 함께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이에 곽정환 감독은 "캐스팅을 한 분, 한 분 하면서 대단한 배우들을 한 자리에 모을 수 있다는 것에 스스로 놀랐다. 내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다른 배우들 얘기를 들어보니까 이정재와 함께 하고 싶어 참여했다는 이야기가 많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현장에서 놀랄 때가 많다. 이런 게 시너지구나 싶다. 이 분들을 위해서 만족도 높은 감독이 되어야 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희섭 의원실 인턴 한도경으로 분한 김동준은 "올바른 정치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는 순수한 인턴이다. 그 신념이 시청자에게 많은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많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서는 "하루는 회식을 하고 집에 왔는데 눈물이 나더라. 이런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감격스러웠다"며 "많이 배우고 있다"고 전했다.

'보좌관'은 촬영 전부터 10부작의 시즌1과 시즌2를 확정지었다. 시즌제를 미리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곽정환 감독은 "24부작까지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방대한 이야기를 다룬 대작이다. 그렇게 진행하지 못할 여건들이 몇 가지 있었다. 생방송처럼 진행될 우려도 있었다. 시즌제로 간다면 안정적으로 제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시즌제를 통해 현장 52시간 근로에 대한 규정도 지킬 수 있었다. 현장에서 아침도 잘 챙겨먹고, 대본도 볼 시간이 생기더라. 드라마 하면서 이런 행복은 처음이다. 시즌제를 통해 드라마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들 걱정하듯 정치를 소재로 하기 때문에 무겁고 딱딱하고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김갑수와 다섯 작품을 같이 했는데, 인생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셨다. 캐스팅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더라. 정말 존경한다"며 "소재적으로는 딱딱할 수 있지만 배우들이 순간 순간 포인트를 잘 살렸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곽정환 감독은 "'보좌관'은 정치적인 이야기뿐 아니라 휴머니즘도 다룬다. 시청자의 삶과 가장 밀접한 이야기를 다룬다. 시민들, 국민들의 이야기다. 저도 찍다가 울컥할 정도의 에피소드도 있었다"며 "배우들만 봐도 기대되는 큰 작품이다. 많이 봐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JTBC '보좌관', 총 10부작으로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5:29:14   수정시간 : 2019/06/13 15:29: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