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정재. 사진=윤수정 기자 pic@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보좌관' 이정재가 10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소가ㅁㅡㅇㄹ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했다.

이날 이정재는 10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심경에 대해 "어쩌다 보니 10년이 흘렀다. '보좌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획과 시나리오가 모두 재밌었다"며 "다른 배우들이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는 못 들은 상태였는데, 더 늦기 전에 드라마를 해야겠다는 마음이었다. '보좌관'으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드라마 현장에 복귀한 만큼 고충은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 이정재는 "예전과 달라졌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촬영하기 수월하고 현장이 좋아서 즐겁게 하고 있다. 선배들, 제작진과도 호흡이 잘 맞는다"며 "대본보다 더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JTBC 새 금토극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 총 10부작으로 14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4:52:4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