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이가 화제다. 사진=KBS
‘으라차차 만수로’가 시청자를 찾아온다.

오는 21일 첫방송을 앞둔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는 축구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축구를 모르는 ‘축알못’도 재미있고 흥미진진하게 시청할 수 있는 신개념 예능프로그램이다. 꿈을 향해 영국 축구 13부 리그를 인수한 구단주 김수로와 스타 보드진 이시영, 카이, 럭키, 박문성, 백호의 의기투합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문난 축구광인 김수로는 지난해 10월 영국 축구단을 인수, 영국축구협회에 정식 구단주로 등록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름하여 13부 리그인 ‘첼시 로버스’. 이방인 초보 구단주 김수로가 현지에서 좌충우돌 영국 축구 시스템을 배우며 성장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축구의 본고장인 영국에서 축구 구단주가 되는 생생한 과정과 비하인드가 낱낱이 공개돼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20부 리그까지 존재하는 영국이 어떻게 구단을 관리하는지 선수 등록부터 승강 시스템, 상벌제 등 영국의 축구 문화를 폭넓게 접할 수 있다.

또 ‘으라차차 만수로’는 진정으로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이 시대 꿈을 잊은 청춘에게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질 전망이다. 직업은 현재일 뿐, 불안한 현실 속에서도 미래의 꿈을 향해 달리는 이들의 삶이 공개된다.

김수로는 늘 소망하던 ‘축구 구단주’라는 꿈을 위해 ‘반백 살’ 나이에 영국행을 택한다. 그는 “지금 꿈에 도전해도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지금은 13부지만 나중에 6부 리그 구단주까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한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축구 예능이 아닌 꿈에 관한 이야기에 가깝다. 배우와 연출가로서 바쁘게 살아온 김수로가 구단주의 꿈을 이루는 과정을 통해, 누구나 가슴에 품은 꿈 하나를 다시 꺼내 들여다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될 전망이다. 김수로의 구단주 도전기는 물론, 강등 위기 속에도 축구에 대한 열정 하나로 꿈을 위해 뛰는 선수들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초등교사, 기관사, 증권맨, 식당 매니저, 경호업체 직원 등 각자의 직업으로 생계를 꾸리면서도 축구라는 꿈 하나로 위기를 이겨내며 감동과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전망돼 기대를 모은다.

리버풀을 사랑하는 축덕 배우 이시영, 글로벌 대세 아이돌 엑소 카이,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 스포츠해설가 박문성, 핫한 아이돌 뉴이스트 백호가 뭉친 ‘으라차차 만수로’는 21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0:13: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