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아이 YG엔터테인먼트 사진=JTBC 캡처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마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출연했던 방송이 눈길을 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던 가수 승리와 비아이는 지난해 JTBC '아는 형님'에 함께 출연했다.

당시 두 사람은 예능 프로그램 '마리와 나'를 언급하며 "발음을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의 제목이 자칫 대마초 마리화나로 들릴까봐 우려한 것이다. 승리는 "특히 우리는 더 조심해야 된다. 깜짝 놀랐다. 예민하거든"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한편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비아이가 당시 마약 구매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비아이는 자신의 SNS에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 또한 겁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해명하며 그룹 아이콘 탈퇴 의사를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06:31: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