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래피 비와이가 마약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비와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입니다. 살면서 마약은 본 적도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글을 게재한 이유는 같은날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파문 때문이다. 12일 디스패치는 마약을 한 정황이 의심되는 비아이의 메시지를 공개한 터.

비와이의 경우 비아이와 이름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잘못된 이슈가 퍼진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아이콘을 탈퇴하겠다고 밝혔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또한 비와이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21:48: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