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아이. 사진=스포츠한국 DB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김한빈)가 마약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LSD를 구매하려 한 정황이 포착됐음에도 경찰이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 2016년 마약류 관리에 의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A씨에게 대마초 흡연 사실을 밝히며 초강력 환각제인 LSD 대리 구매를 요청했다.

디스패치는 A씨와 비아이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비아이는 A씨에게 LSD에 대해 물으며 "0.5개는 효과 없냐" "나는 그거 평생 하고 싶다. 센 거냐" "환각 보이냐" "원하는 개수만큼 구매할 수 있냐" 등의 대화를 나눴다.

특히 비아이는 A씨에게 "너랑 같이 (약을) 해봤으니까 묻는다"며 정황상 대마초 흡입 여부가 추정되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디스패치는 경찰 측이 비아이를 소환 조사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A씨가 1차 피의자 조사에서 죄를 인정했지만 3차 조사에서 "김한빈이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 구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는 "현재 확인 중이다. 곧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0:57:42   수정시간 : 2019/06/12 12:23:1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