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가 와한족 마을을 다시 찾아 눈물 속 비장한 다짐을 하게된다.

8일 방송되는 '아스달 연대기’ 3화부터는 은섬(송중기)이 아스달 진격에 본격적인 시동을 거는 모습이 예고되는 가운데 불바다로 폐허가 된 와한족 마을을 다시 찾은 은섬의 모습이 공개되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참하게 짓밟힌 마을과 처참히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보고 경악과 비통, 분노가 섞인 울분의 표정을 선보인 은섬은 뭔가 결심한 듯 비장한 태도를 선보이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어 시종일관 갈 곳을 잃은 듯한 눈동자를 지닌 허망한 모습과 무언가를 발견하고 처절하게 울부짖는 모습까지 극강의 슬픔을 표현한 것. 격한 감정 변화를 보여준 은섬의 운명은 앞으로 어떠한 시련을 겪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장면은 은섬이 자신을 길러준 와한족을 위해 ‘와한의 전사’로 거듭나기로 결심하는 비장한 장면이자, 아스달 진격에 본격적인 시동을 거는 중요한 장면. 송중기는 이 장면을 위해 촬영전부터 탄야와 와한족이 모두 곁을 떠나 오롯이 혼자 남은 은섬의 슬픈 마음을 떠올리며 차분한 감정을 유지하는 데 집중했다. 이어 막상 촬영이 진행되자 은섬 캐릭터에 몰입한 송중기는 경악함과 비통함, 분노가 섞인 복합적인 내면을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극찬이 이어졌다는 후문. 이어 다시 찾은 와한족 마을에서 어떠한 물건을 보고 왈칵 쏟아내는 처절한 은섬의 울부짖음은 최상의 몰입력을 자랑하며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방송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08 10:02: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