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이이경.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배우에게 시즌제 작품에 출연하는 일은 영광이자 부담이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무사히 마친 이이경에게도 이는 마찬가지였다. 그럼에도 지난 시즌을 끝낸 뒤보다 한층 밝아진 모습의 그를 만날 수 있었다.

"잘 끝냈다는 느낌이 든다. 내부적으로 사고도 없었고 무사히 완주했다. 작품이 끝난다는 것 자체에 대한 아쉬움은 항상 있다. 다음 작품에 대한 기다림과 설렘도 있지만, 마칠 때마다 아쉽다는 생각이 들더라. '와이키키1'도 그랬고 시즌2도 그랬다. '잘 끝냈구나' 스스로 좋게 생각하려 한다."

지난 14일 종영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이하 '와이키키2')에서 이준기 역을 맡아 열연한 이이경은 유일한 전 시즌 출연 배우. 그를 제외한 출연진이 모두 바뀐 데 대한 부담감이 있을 법도 한데 뜻밖의 답변이 돌아온다.

"기존 배우들이 나오면 좋았겠지만 새로운 느낌도 좋았다. 출연진을 제외한 제작진은 그대로였다. 배경이 된 게스트하우스도 다시 짓긴 했지만 그대로였고. 감독님께서 첫 장면을 촬영하는데 '준기 집에 왔구나' 해주셨다. 마음이 놓이더라. 저는 굉장히 편했다."

"아무래도 시즌1이라는 비교대상이 분명하게 있다 보니 부담이 되기도 했다. '와이키키1' 속 제 연기와 자꾸 비교를 하게 됐다. 이런 부담감은 감독님, 작가님 모두에게 있었을 것 같다. 감독님께 '준기라는 캐릭터가 여기서 더 오버하면 시청자가 이상하게 볼 것 같고, 힘을 빼면 성의 없어 보일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 감독님은 '네가 뭘 해도 시청자는 받아들일 거다. 하던 대로 하라'고 조언해주셨다. 처음에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나중에는 오히려 편하게 연기했다."

'와이키키2'에서 가장 많은 호흡을 맞춘 정은 역의 상대 배우 안소희와는 첫 만남이었지만 서로에게 많이 의지할 수 있었다고 한다. "정은이가 너여서 정말 다행이었고 좋았다는 얘기를 했다. 소희가 참 성실하다. 촬영 전에 4시간씩 만나 대본 리딩을 하면서 함께 캐릭터를 만들었다. 3~4시간 동안 화장실 한 번 안 갈 정도로 열심히 하더라."

"소희가 수줍음이 많지 않냐. 처음에는 대사를 하는데 저를 안 보고 자꾸 다른 데를 보면서 말할 정도였다(웃음). 일부러 대기실에서 움직임까지 맞추면서 친해지려 노력했다. 나중에는 소희가 먼저 연락와서 '내일은 몇 시쯤 연습할까?' 했다. 종방연에서 이런 저런 얘기하면서 '너 성실하니까 일에 모든 걸 쏟아라' 조언했다. 소위 꼰대라고 하지 않냐. 꼰대 같은 이런 이야기도 다 들어주는 친구다."

이는 앞서 연기 논란으로 대중에게 쓴소리를 들은 바 있는 소희를 위한 배려이기도 했다. "소희 스스로 연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 걸 감독님도 느끼셨나 보더라. 정은이랑 준기는 동창이고, 계속 호흡해야 한다. 저는 시즌1도 했던지라 애드립도 던지면서 부담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 그런데 아무 준비가 안 되면 상대방도 당황할 수 있지 않냐. 감독님도 '둘이 많이 연습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사실 제가 뭔가를 했다기보다는 소희와 같이 만들어간 거다."

촬영 내내 소희에게 큰 힘이 돼준 이이경이지만, 실제 데뷔년도는 소희가 2004년, 이이경이 2012년으로 훨씬 선배라고. 특히 이이경은 원더걸스 수록곡까지 외울 정도로 팬이었다고 털어놨다. "원더걸스 1집 발라드까지 다 알 정도다. '디스 타임'(This Time)이란 노래를 좋아한다. 제가 팬이었다고 하니 소희가 누굴 가장 좋아했냐고 물어봤다. 선예 팬이었다고 하니 조금 서운해했다. 하하. 소희 앞에서 '디스 러브'를 부르니까 '진짜 아네?'하면서 놀라더라."

드라마 '고백부부'를 통해 코믹 연기에 시동을 건 이이경은 '와이키키' 시리즈로 '한국의 짐캐리'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그가 가장 좋아하는 별명과 댓글도 바로 '한국의 짐캐리'다.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보다는 동기부여와 힘이 되는 말이란다. 지난해 드라마 '와이키키1'부터 '검법남녀'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서울 메이트' '이불 밖은 위험해' '국경없는 포차' 등 예능 프로그램까지 쉬지 않고 달려올 수 있는 원동력이기도 했다.

"아직까지는 에너지가 많이 남아 있다. 감사하게도 절 찾아주셔서 꾸준히 일하고 있다"며 웃는다. 이이경의 넘치는 열정은 '와이키키2'에서 여과없이 드러났다. 시즌1에 이어 '와이키키2'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고 다양한 분장을 소화해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분장을 물으니 '거지 분장'이라고 답한다.

"날이 조금 추웠는데 겉은 해진 의상이었지만 안에 옷을 많이 껴입을 수 있어서 편했다. 실제로 땅에 떨어진 빵을 먹었던 게 기억에 남는다. 리얼리티를 위해 감독님께 직접 '진짜 밟힌 빵을 먹겠다'고 말했다. 감독님은 '굳이 안 그래도 되는데' 하시더라(웃음). 그래도 시청자는 알 거라고 말하면서 뭉개진 빵을 먹었다. 큐빅부터 해서 아스팔트에 낀 이물질들이 딸려 왔는데 거부감은 별로 없었다."

"촬영 다음 날 인터넷에 제 이름을 검색해 봤는데 그 때 현장에 있던 보조출연자 분이 글을 쓰셨더라. 저를 보고 많은 걸 배우고 갔다고. 열심히 하면 열심히 한다고 느껴주시는 분들이 있어 항상 최선을 다하게 된다."

소처럼 일해온 만큼 드라마를 끝낸 뒤에도 바쁜 일정을 이어간다. 영어부터 기타, 피아노까지 배우고 싶다는 그에게 예능 '국경없는 포차'에서 다소 어설픈 '생존 영어'를 한 것이 영향을 끼쳤는지 물었다. "시청자분들이 진짜 서바이벌 영어라고 해주시더라. 하하. 옛날부터 다양한 영어를 배우고 싶었다. 지금이 아니면 더 늦어질 것 같아서 선생님을 소개 받았다. 튀니지 분인데 7개 국어를 하신다. 사실 아직 시작은 못했고 통화만 두 번 한 상태다. 조만간 시작할 계획이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도 공백기 없이 이이경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 22일 개봉한 영화 '뷰티풀 보이스'에서 성우 공채에 탈락한 뒤 1인 BJ로 활동하는 고민수 역을 맡았다. 또 한번의 코믹 연기에 이미지가 굳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지만 이이경은 "걱정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저보다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하신다"고 말한다. "제게 맞는 작품이 들어왔으니 해야 할 일을 적절한 시기에 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그런 고민은 나중에 해도 되지 않을까."

이미 차기작을 확정 지은 그는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로 '로맨틱 코미디'를 꼽았다. 그러면서도 "로맨스 얼굴이 아니어서 어려울 수도 있겠다. 그래도 중년 로맨스가 들어올 수도 있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올해 유독 시간이 빨리 가는 것 같다. '게 섯거라' 하고 싶은 느낌이다. 2019년에는 건강을 좀 생각하려 한다. 건강검진을 한 번도 못 받았는데 검진도 받고 스스로에 대한 투자도 할 계획이다. 많이 배우고 쌓고 챙기고 되돌아보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3 06:34: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