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소지섭과 조은정 전 아나운서의 열애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결혼설까지 불거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소지섭 소속사 51k 측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소지섭씨는 언론에 공개된 것처럼 좋은 만남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소지섭과 조은정은 약 1년 전 SBS '본격 연예한밤' 인터뷰를 통해 인연을 맺었고 이후 17살의 나이차이를 극복하고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섭 역시 SNS를 통해 "저에게 소중한 사람이 생겼다. 묵묵히 제 옆을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주고 있는 사람이다"라며 직접 조은정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가운데 소속사 측은 결혼설과 관련해서는 선을 그었다. 교제 초반인 만큼 결혼을 논의하기엔 이른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소지섭과 조은정이 결혼까지 골인하길 바라는 팬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소지섭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내 뒤에 테리우스' 등에서 활약했다. 조은정은 이화여대 한국무용학과 출신으로 2014년 게임전문 채널 OGN을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현재 방송계를 은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6:50: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