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레드벨벳. 사진=스포츠한국 DB
'2019 드림콘서트'가 오늘(18일) 열린다.

이날 오후 6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제25회 2019 드림콘서트'(이하 '2019 드림콘서트')가 개최된다. 이특, 전소민, 공찬이 진행을 맡는다.

'2019 드림콘서트'에는 태민, 레드벨벳, 세븐틴, NCT DREAM, 남우현, 정일훈, 마마무, 하성운, 오마이걸, CLC, 더보이즈, 다이아, 골든차일드, 김동한, N.Flying, JBJ95, (여자)아이들, TRCNG, 원더나인, 김태우, 박봄, 홍진영, 클론, AB6IX가 출연한다.

  • 태민. 사진=스포츠한국 DB
과거와 현재를 잇는 스페셜 스테이지도 준비될 예정이다.

1995년 5월 13일 광복 50주년 청소년을 위한 특집으로 첫 선을 보인 '드림콘서트'는 이후 25년 연속 공연을 진행 중이다. 지난 25년의 세월 동안 총 146만여 관객이 공연을 관람했으며, 총 505개 팀이 출연했다. 이에 한국연예제작자협회는 KRI 한국기록원에 국내 공연 중 '최장기간 및 최대 규모 관중'이 방문한 공연으로 공식 최고 기록 도전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2:26:38   수정시간 : 2019/05/18 12:32:2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