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녹두꽃' 조정석이 휘몰아치는 전개 속 섬세하고 강렬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배우 조정석이 악명 높은 이방인 백가의 장남이자 얼자 '백이강'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17일 방송된 '녹두꽃' 13~14회에서는 한예리(송자인)에게 이복동생 윤시윤(백이현)이 최원영(황석주)에 배신을 당한 사실을 알고 군영을 이탈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조정석이 윤시윤을 찾아가 그를 돕는 장면이 그려졌다. 조정석은 동생에 대한 애틋한 감정과 그가 당한 상황에 대한 분노를 섬세하고 설득력 있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조정석은 윤시윤이 자신을 붙잡기 위해 자신과 함께 온 별동대 노행하(버들이)와 병헌(번개)에게 약을 먹이는 등 잔혹하리만큼 슬프게 변화한 그의 행동에 분노와 당혹감을 드러냈다. 윤시윤이 “형님과 함께 백가네를 다시 일으킬 것”이라 말하자 조정석은 “헛소리 그만 혀!”라며 애통한 심경을 표출했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15~16회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09:46: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