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조병규가 왁싱의 고통을 호소했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JTBC 드라마 'SKY 캐슬'의 배우 조병규가 출연했다.

이날 조병규는 왁싱숍으로 향했다. 그는 "이미 12번 넘게 왁싱을 했다"며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왁싱을 하는 내내 조병규는 눈을 질끈 감으며 고통을 호소했다.

조병규는 "처음 왁싱을 했을 때는 잠깐 기절했다가 일어났다"며 "이걸 왜 하고 있나 싶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박나래는 "제가 아시는 분들 중에 브라질리언 하시는 분들도 많다. 누워서 '이걸 왜 하고 있지?' 한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화사는 "그건 편하다"며 "수영복 같은 걸 입어야 해서 받는다. 여러 번 받다 보면 감각이 없어지고 덜 아프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병규는 "저는 아프다"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06:21: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