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촬영 중 상대 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은 배우 조덕제가 피해 여배우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16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이 법원 민사7단독 이영광 부장판사는 조덕제와 여배우 반민정의 손해배상 맞소송 사건에서 조덕제가 반민정에게 위자료 3천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원고가 강제로 추행하고 불법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인정되고, 이로 인해 피고가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겪었음이 인정돼 원고는 피고에게 배상할 의무가 있다"며 "원고는 행위를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피고가 명예를 훼손했다고 무고해 정신적 고통을 가중했다"고 질타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사전 합의 없이 상대 여배우인 반민정의 속옷 안에 손을 넣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덕제는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이 판결은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대법원 판결이 나오기 전 조덕제는 반민정이 허위신고를 했다며 5천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반민정도 1억원을 청구하는 맞소송을 낸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3:04:11   수정시간 : 2019/05/16 13:04:3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