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작업실' 남태현이 고성민과 데이트를 즐겼다.

15일 방송된 tvN '작업실'에서는 첫 데이트에 나선 남태현과 고성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이트데이를 맞아 남태현과 고성민이 데이트에 나섰다. 앞서 남태현은 고성민 혹은 장재인과 데이트를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남태현은 고성민에게 "나랑 비슷한 게 많다. 취향, 스타일이 비슷하다"며 "네가 얘기한 것처럼 '나 예뻐요' 이런 식으로 스스로에게 자부심을 갖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고성민은 "연하, 연상 중 뭘 좋아하냐"고 물었고, 남태현은 "여태까지 연하를 만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런데 누나들이 다 챙겨줄 것 같아도 그렇지 않다. 이젠 연하를 만나보고 싶다"고 덧붙여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던 신동엽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결과와 너무 다르다"며 놀라워했다. 남태현과 장재인이 '작업실'을 통해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기 때문. 김희철은 "장재인이 이 방송 못 보게 해야하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01:06:1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