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두순 얼굴 공개 사진=MBC 캡처
'실화탐사대'에서 조두순의 얼굴을 최초로 공개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고발하며 지난 2008년 8살 여자아이를 납치해 잔혹하게 성폭행한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했다.

조두순 얼굴이 화면에 뜬 뒤, 김정근 아나운서는 "우리가 그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마음에서 어렵게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조두순과 같은)그런 사람들이 아이들 곁에 못 가게 하려고 취업 제한 제도 같은 게 있는건데 범죄자들이 과거를 숨기고 또 다시 아이들에게 몹쓸 짓을 할 수도 있다는 게 안타깝고 마음이 힘들다"고 털어놨다.

형사 출신 김복준 교수는 "아동 성범죄자들의 신상공개 여부는 사실 판사 마음에 달렸다. 하지만 그래선 안 된다.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는 일괄적으로 신상공개를 해야한다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21:31:44   수정시간 : 2019/04/24 21:46: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