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윤수정 기자 pic@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박유환의 활동에 비상이 걸렸다. 박유환의 친형인 JYJ 박유천의 국과수 검사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가운데 '박유천 동생'이라는 타이틀이 오히려 박유환의 발목을 붙잡게 됐다.

앞서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로부터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돼 충격을 안겼다. 이에 박유천은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활동복귀를 꿈꾸는 제가 마약을 복용한다는 건 상상도 못할 일"이라며 강력하게 반박했다.

하지만 경찰은 올 초 박유천이 마약 판매책으로 추정되는 계좌에 돈을 보내고 마약을 회수하는 과정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여기에 국과수 검사 결과 간이 시약 검사에선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지만 다리털에 대한 정밀 감정 결과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결국 경찰은 박유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라며 박유천의 연예계 은퇴와 함께 전속계약 해지 결정을 알렸다.

이 가운데 박유천의 동생이자 게임 전문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 중인 박유환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오늘밤 방송하지 않는다. 미안하다. 가족과 함께 할 것"(No stream tonight sorry. going to be with the family)이라는 글을 남기며 돌연 휴방 소식을 전했다.

박유환의 이 같은 휴방 결정은 박유천의 마약 투약 논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앞서 기자회견에서 주장했던 내용과 달리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증거가 계속 나오면서 박유천은 대중을 기만했다는 비난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때 '박유천 동생'으로 이름을 알리며 주목받은 박유환은 이젠 그 꼬리표 때문에 향후 활동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6:29:52   수정시간 : 2019/04/24 18:49: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