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승리.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본명 이승현)가 어제(23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전날 오후 1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약 10시간 동안 조사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 역시 자정 무렵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승리를 상대로 2017년 필리핀 팔라완 생일 파티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불거진 성 접대 의혹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를 펼쳤다.

또 승리와 유 전 대표에게 클럽 버닝썬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경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필요하면 이번 주에 두 사람을 다시 소환할 예정이며,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5:02:52   수정시간 : 2019/04/24 15:02: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