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가수 김상혁의 피규어 덕후에 등극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맛'에서는 김상혁 송다예 부부의 신혼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사할 짐을 챙기던 도중 가장 눈길을 끈 건 김상혁이 꾸몄던 피규어룸이었다. 대형 곰인형부터 프라모델 등 피규어가 가득했던 것.

아내 송다예는 "이 방에 있는 것 중 제일 비싼 게 뭐냐"고 물었고, 김상혁은 "곰돌이 중에 일본 옥션에서 280만 원에 산 것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피규어를 모두 합하면 얼마냐는 질문에는 "내가 산 금액만 3천만 원 정도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더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0:35:3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