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방송인 이파니가 아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tvN '애들생각'에서는 재혼 가정인 이파니·서성민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파니는 “현재 아들 형빈이가 반항기가 오는 사춘기다. 또 8살 아이도 육아 중이라 힘들다”라며 육아의 고충을 꺼냈다. 그러면서 아들 형빈군에 대한 이야기도 시작됐다.

이파니는 형빈군이 2살 때 싱글맘이 됐다. 그리고 3년 후 재혼으로 새로운 가정을 꾸려 지금의 구성원을 이룬 것. 남편 서성민은 "나에게 형빈이는 특별하다. 26살의 나이에 다섯살이라는 큰 아들이 생긴 것"이라고 표현했다.

특히 이파니는 "내가 안정적으로 자리잡을 때까지 형빈이가 4년 동안 다른 사람의 손에서 자랐다. 그래서 눈치를 계속보고 사랑을 받고 싶어 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08:36:2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