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윤지오가 출금 금지에 대한 이슈에 분노를 드러냈다.

24일 오전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데 제가 범죄자입니까? 출국 금지? 기가 차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윤지오는 “언제는 한국을 떠나라더니 이제는 또 왜 가냐고요? 엄마의 건강이 최우선입니다. 제가 어디에 있던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제가 죽어야 속이 편하신가 봅니다?”라고 되물었다.

이어 “죄송한데 악착같이 살아남아 행복하게 하루하루 감사하며 살겁니다. 스피커를 향한 공격은 치졸하고 비겁한 마지막 발악으로 보여지군요”라고 전했다.

한편, 故 장자연 사건에 대한 이슈를 만들었던 윤지오는 최근 김수민 작가의 폭로로 인해 의혹의 중심에 섰고 출국 금지의 필요성도 제기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06:59: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