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우 조안이 돌직구로 남편 김건우를 당황하게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배우 조안이 남편 김건우를 최초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안의 남편 김건우는 3살 연상의 IT 계열 CEO다.

이날 스케줄이 끝난 뒤 조안은 김건우와 함께 늦은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김건우는 비 오는 야심한 밤, 해물파전과 육전을 먹으며 "비가 오면 그날이 생각난다. 호우주의보 내린 날"이라고 말했다.

조안이 "그때 감기 걸려서 온 거였지? 모과차 들고. 우리 사귀기 전인데 왜 그랬어?"라고 묻자, 김건우는 "굉장히 많은 빈도로 남자가 여자를 챙기는 거는 목적이 있는 거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건우의 말에 조안은 "나는 이해가 안 간다. 오빠가 나한테 관심이 있었고 내가 좋았으면 왜 한 번도 멋있는 모습으로 안 나타났느냐"라고 물었다. 김건우는 "옷 이외에 마음을 정결하게 했다든지 내가 신경 쓸 수 있는 거는 신경을 쓰지 않았나 싶다"고 해명했다.

이에 조안은 "딴 여자 만날 때는?"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남편을 당황하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06:34: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