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채널A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의 또 다른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A'는 "지난 2016년 정준영과 최종훈 등과 함께 강원도 홍천에 있는 리조트에 놀러갔다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이 또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 최종훈, 클럽 버닝썬 직원 등 남성 5명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에 있는 한 리조트로 여행을 떠났다. 정준영이 주도한 여행이었다.

이들이 속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는 여행 기간 리조트 숙소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정황이 의심되는 대화들이 이어졌다. 경찰은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영상 공유 흔적과 사진, 음성 파일 등을 확인했다.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장을 접수한 여성들은 "남성들이 타 준 술을 마시고 기억이 끊겼다"고 진술했다. 특히 승리는 여행엔 동행하지 않았지만 해당 동영상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 여성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피해 주장 여성들이 고소장을 내는 대로 성폭력 전담 수사관을 투입하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06:48: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