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본임 사진=구본임 SNS
배우 구본임이 비인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연예계도 슬픔에 빠진 가운데 동료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구본임은 21일 오전 4시 50분경 비인두암 투병 끝에 숨을 거뒀다. 향년 50세. 고인은 지난해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1년 넘게 치료를 받아왔지만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이 판정을 받았을 때는 이미 비인두암 말기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고인과 절친했던 동료들이 애도의 뜻을 전했다. 특히 음악감독 선비는 자신의 SNS에 “오늘 아침부터 괜시리 TV를 보며 눈시울이 적셔시는 이상한 날이었습니다. 습관처럼 인터넷창을 연순간 실검에 언니 이름이.. 비인두암.. 희귀케이스라고 했습니다”라며 “우리 함께한 추억들 생각나서 폰을 뒤졌더니 내 사진첩에 고이 들어있네. 곧 배웅 갈게. 그곳에서도 찬란한 배우로 행복하길 바라며. #구본임 #진짜배기 #명배우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라고 추모했다.

팬들 역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구본임 정말 좋아하는 배우였는데...좋은 곳으로 가시길", "구본임 배우님 하늘에선 아프지 말고 편히 쉬시길" 등의 메시지를 남기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구본임은 1992년 극단 '미추'에 입단한 이후 연극무대와 브라운관, 스크린을 오가며 활동했다. 영화 ‘미스터 맘마’ ‘마누라 죽이기’ ‘선생 김봉두’ ‘음란선생’ ‘나는 왕이로소이다’ ‘늑대소년’, 드라마 ‘금쪽같은 내 새끼’ ‘식객’ ‘판다양과 고슴도치’, 연극 ‘세친구’ ‘블랙코메디’ '싸우자 귀신아' '훈장 오순남' 등에 출연하며 감초 배우로 사랑받았다.

고인의 빈소는 쉴낙원인천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3일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06:33:17   수정시간 : 2019/04/22 09:23: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