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전참시' 이승윤이 어릴 적 꿈이 로커였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승윤과 김연우의 보컬 트레이닝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이승윤은 김연우에게 "어릴 적 로커가 꿈이었다. 근데 가죽 바지 쫙 달라붙는 걸 입으려면 다리가 좀 길어야 하는데, 부츠를 신으면 허벅지까지 와서 꿈을 접었다"고 말했다.

이에 김연우는 당황하면서도 "그런 느낌 저도 안다"며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 있던 양세형은 "(이)승윤 씨가 머리 기르고, 달라붙는 바지 입고, 부츠 신으면 100% 차력사인 줄 안다"고 팩트 폭행을 날려 이승윤을 씁쓸하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23:30: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