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배틀트립'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배틀트립' 충남 당진 부추 탕수육이 눈길을 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충남 당진으로 우정 여행을 떠난 방송인 김숙과 배우 이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이세영은 부추 탕수육의 비주얼에 한번 놀라고, 맛에 또 놀랐다. 부추 탕수육을 맛본 이세영은 "젓가락을 집을 때부터 쫀득함이 느껴진다"면서 감탄했다. 김숙 역시 "탕수육 소스도 좀 다르다"면서 "샐러드 소스 같은 느낌이 든다"고 평했다.

한편 방송에 등장한 부추 탕수육 가게는 충남 당진시 교동길 147에 있는 '빙빙반점'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22:33:1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