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캡처
가수 케빈오가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는 Mnet '슈퍼스타K 시즌7'의 우승자 케빈오가 등장했다.

이날 케빈오는 "어렸을 때 제일 친한 친구들이랑 밴드를 만들었다. 4년 전에 한국에 왔는데 밴드를 같이 할 친구들이 없었다. 혼자 하다보니 외로웠고 같은 마음을 가진 친구들을 만나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케빈오는 자작곡인 '리멤버'로 매력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케빈오의 무대를 본 윤상은 "단순히 노래하는 것만이 아니라 소리를 콘트롤하는 느낌"이라며 칭찬했다.

조한은 "당신의 기타 연주를 계속 듣고 싶다.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고 윤종신 역시 "더 무르익어서 나왔다. 그간의 고민, 갈등이 다 지금 노래에서 느껴졌다"며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0 13:38:38   수정시간 : 2019/04/20 13:57:3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