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갑작스럽게 박민영에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는 성덕미(박민영)가 차시안(정제원)을 만나러 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성덕미는 평소 덕질을 하던 차시안을 만날 생각에 들떠있었지만, 예기치 않은 일로 샤워기에 옷을 젖어 라이언이 입고있던 자켓을 입게됐다.

때문에 다음날 성덕미는 차시안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라이언의 자켓은 차시안의 자켓과 같았고 국내에 한 개 뿐이었던 자켓이었던 것이다.

이로 인해 성덕미는 목숨의 위협까지 받는 상황에 이르렀고, 라이언은 누군가가 그녀를 위협하려는 찰나에 차를 멈춰 세우고 "저 여자 내 여자친구다"라고 소리쳐 성덕미를 놀라게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08:09:43   수정시간 : 2019/04/18 08:09:4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