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스포츠한국DB
가수 메이비의 모친이 이른바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뉴스1은 2015년 2월 메이비의 모친 B씨에게 5000만원을 빌려줬지만 변제를 받지 못했다는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B씨가 채무 변제 능력이 없음을 확인하고 그의 딸인 메이비에게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으나 지난해 9월 이유없음으로 기각 판결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A씨는 사기죄로 고소할 계획이다.

A씨는 "고향에서 20년이 넘도록 메이비 가족과 알고 지냈다. 평소 B씨가 신용이 좋지 못해 거절하려 했으나 공인인 그와 결혼상대(윤상현)를 믿고 계좌에 송금해달라는 말에 메이비 명의로 된 통장에 이체를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 5000만원은 메이비의 결혼 자금 명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비는 현재 소속사가 없는 상태다. 메이비-윤상현 부부가 함께 출연 중인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측은 "정확한 상황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메이비 윤상현 부부는 지난 2015년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8:51:4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