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이솜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이솜이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를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솜은 17일 오후 2시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나의 특별한 형제'의 언론시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제가 청춘들의 얼굴을 담은 캐릭터들을 많이 연기했다. 청춘들의 모습 담은 캐릭터들에 주로 끌리는 것 같다. 미연 역할도 그런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솜은 이어 "미연을 통해 가난하고 좌절할 수 있지만 안주하지 않고 다시 일어서는 청춘의 모습을 그리려 했다. 미연이 관객의 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솜은 이어 배우 신하균, 이광수와 호흡을 이룬 소감에 대해 "두 분이 먼저 캐스팅 됐다. 동구와 세하 를 어떻게 소화하실지 기대감이 있었다. 기대감으로 촬영에 임했다. 두 분 다 선배님이셔서 처음에 어려웠는데 너무 편하게 대해 주셔서 편하게 연기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하가 얼굴과 표정과 대사로만 연기를 해야 하는데 신하균 선배는 너무 전달력도 좋으시고 그런 모습이 감동적이었다. 광수 오빠는 현장에서 그런 이미지를 생각을 못했다. 집중력이 너무 좋더라. 그런 모습을 배워야 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은 엔딩 장면이다. 배우들끼리 애드리브 연기도 하고 해서 엔딩 장면을 가장 좋아한다"고 말했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물이다.

이솜은 극 중 동구에게 수영을 가르치는 수영강사 미연 역을 연기했다.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6:48:11   수정시간 : 2019/04/18 06:58: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