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한끼줍쇼' 제공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한끼줍쇼' 강남이 태진아의 돌직구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인다.

17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트로트 듀오 태진아와 강남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의 녹화에서 태진아는 끊임없는 소통으로 이경규와 강남은 물론 원조 소통왕 강호동까지 무릎 꿇게 했다. 특히 최근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선수와 핑크빛 나날을 보내고 있는 강남에 대해 "요즘 연애하더니 하도 먹어서 살이 쪘다"고 말해 강남을 당황하게 했다.

태진아는 모든 이야기를 트로트로 마무리하는가 하면, 구경 중인 주민들을 불러모으며 "강호동과 사진 찍어 주겠다"라고 공약하는 등 끊임없는 소통을 이어갔다. 이에 지쳐버린 강호동은 "빨리 카메라 꺼달라"고 급히 마무리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강호동은 지난 3년 동안 '한끼줍쇼'에서 자신의 소통본능에 시달린 이경규에게 고개 숙여 사죄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통왕 강호동마저 진땀나게 만든 태진아의 직진본능은 오늘(17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강남구 자곡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5:04: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