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핼쑥해진 근황을 밝혔다.

17일 서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화장을 하도 안 하니 이젠 안 해도 안 어색한 느낌이에요. 생존 신고합니다. 마음고생 다이어트 했더니 비쩍 곯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유리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불과 몇 달 전 모습과 다르게 볼살이 쏙 빠진 그의 얼굴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살이 쏙 빠졌다" "항상 건강하세요" "힘내세요" 등이라고 댓글을 남겼다.

한편 서유리는 MBC 표준FM '모두의 퀴즈생활, 서유리입니다' 진행을 맡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4:42:2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